::담양중앙교회-홈페이지
 
 
     


고경석  님의 글입니다.
한사람을 위한 사랑 2013-03-26 17:37:35, 조회 : 767, 추천 : 197

내 마음의 꽃밭


청각 장애인인 영주 씨는 이민을 떠나게 됩니다.
시드니에 정착한 영주 씨는 캔터베리 여자고등학교에
입학합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평생 잊지 못할
감동적인 경험을 합니다.

"원래 저는 상대의 입 모양을 보고 말을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곳 선생님들 중에 콧수염을 기르신 분들이 있어서
도대체 입 모양을 읽을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선생님들이 저를 위해 콧수염을 밀고 오신 거예요.
오직 저 한사람만을 위해서 말이지요."
                                                                                

- 박일원의《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합니다》중에서 -


* 배려는
상대와 눈높이를 함께 해주는 것.
공감은 내가 그에게 다가가 함께하는 것.
사랑은 단 한 사람의 학생을 위해서라도 아껴온 콧수염을
밀어주는 것. 청각장애인 영주씨는 호주인 담임선생님으로부터
배려와 공감과 사랑을 배웠다고 합니다. 따뜻한 봄날,
배려와 공감과 사랑의 꽃이 우리들 마음속에
활짝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